일본서 인천공항오던 여객기 조종석 유리창 우박 맞고 파손

기사입력 : 2019-07-15 22: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고기와 동일한 기종의 비행기./뉴시스
우박에 여객기 조종석 앞 유리창이 파손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160명이 넘는 승객을 싣고 일본 시즈오카에서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던 서울 RS752편 여객기의 조종석 전방 유리창이 쏟아진 우박으로 인해 파손됐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 166명과 승무원 6명이 타고 있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여객기는 오후 2시39분께 인천공항 제3활주로에 정상착륙했고 인명피해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항 관계자는 "우리나라로 돌아오던 여객기가 비행 중 우박을 만나 앞 유리가 손상됐다"며 "무사히 착륙해 승객들은 무사히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