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관계자 “유승준은 대한민국 국적에서 삭제된 ‘스티브 유’”

기사입력 : 2019-07-15 20: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스티브 유./뉴시스
유승준(43·스티브 승준 유)의 병역기피가 얼마나 많은 국민의 공분을 샀는지 병무청 관계자의 입을 통해 나와 관심이다.

정성득 병무청 부대변인은 15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우리는 그를 ‘스티브 유’라고 부른다며 당시의 병무청 분위기를 전했다.

정 부대변인은 지난 2002년 유씨가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것에 대해 당시 병무청에서 굉장히 많은 실무준비를 했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우리는 '스티브 유'라고 부르는데 그 '스티브 유'가 현역 대상이 아니고 요새 사회복무요원, 그 당시에 공익근무요원 소집을 앞두고 있었다"면서 유씨에 대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기초군사훈련을 4주 받고 지자체나 공공기관에 배치되는 병역을 이행하도록 돼 있었는데 2002년 소집을 앞두고 해외 공연을 한다는 이유로 잠깐 출국을 했는데 그 길에 그냥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버렸다"며 "병무청뿐만 아니라 온 국민의 공분을 샀다"고 설명했다.

정 부대변인은 "시민권을 취득하면 외국인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대한민국 국적에서 자동삭제가 되고, 그렇기 때문에 한마디로 병역의무를 져버린 것"이라며 "그 사람은 (병무청에서) 그냥 스티브 유, 외국인 스티브 유 이렇게 부른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 부대변인은 '병무청에서 유승준이라는 이름을 안 쓰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도 "외국인이니까"라며, 유씨의 국적에 대해 꼬집었다.

그는 "병무청이 보기에는 '대한민국을 무시한 처사다' 이렇게 봤던 것"이라며 "인기 가수였으니까 젊은 청소년에게도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람인데,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