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상인, "일본 제품 판매중단 품목 대대적 확대"…日 맥주·담배 이어 음료·스낵·소스류까지 추가

기사입력 : 2019-07-16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의 무역보복 규탄과 일본제품 판매중단 확대 선포 기자회견'에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이 일본산 담배·맥주 판매 중단에 이어 일본산 음료·스낵·소스류의 판매까지 전면 중단을 선언하고 나섰다. 전통시장과 편의점, 슈퍼마켓까지 대열에 가세하면서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에 대응한 '노 재팬(No Japan)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는 1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일 선언한 일본 제품의 판매 중단 이후 동네마트는 물론 편의점, 슈퍼마켓, 전통시장 등 소매점으로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상총련 소속 도·소매·서비스업종 17개 단체에 더해 전국 전통상인 상인회, 편의점, 슈퍼마켓조합까지 합세했다.

한상총련에 따르면 이날 현재 일본 제품 판매 중단에 동참한 상점은 1만여 곳에 달한다. 이미 도·소매 자영업자와 슈퍼마켓 2000곳 이상이 판매 중단을 시작했다. 일본산 제품 100여가지 품목을 반품한 마트도 3200곳을 넘어섰다.

한상총련은 “몇몇 자영업 점포에서 자발적으로 시작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주일 만에 수천 곳으로 늘어났다”며 “1만5000곳 이상의 슈퍼마켓이 가입된 슈퍼마켓협동조합이 동참하면서 회원참여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편의점 가맹점주들도 자발적으로 판매대에서 일본 담배와 맥주를 철수하고 있다”며 “기존 재고 물량을 소진한 뒤 추가 발주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불매운동에 합류할 것이다”라고 예고했다.

전통시장과 서비스업도 일본 제품 판매 중단 운동에 나섰다.

한상총련 측은 “전통시장은 물론 외식업을 비롯한 서비스업에서도 각종 소비재를 (일본 제품에서) 국산이나 타제품으로 대체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상인들은 일본산 판매 중단 품목과 지역을 계속 확대하기로 결의했다. 일본산 제품 판매 중단으로 인한 매출 하락도 참아 내겠다는 각오다.

한상총련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대체품목을 구매하더라도 3% 내외의 매출 하락은 피할 수 없다”면서도 “매출 감소를 무릅쓰고 일본 제품 판매 중단 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치욕의 역사를 잊지 않고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상총련 관계자는 “이미 전북, 대구, 경북, 부산, 충남, 제주 등의 상점 판매대에서 일본 제품을 내리고 있다”며 “외세 힘에 지레 겁먹고 대항조차 하지 말자는 것은 과거 나라를 팔아먹은 을사오적에 다를 바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기지회견장에서는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규탄한다’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 앞에 아사히맥주, 포카리스웨트, 데상뜨·유니클로 티셔츠 등의 일본제품이 진열됐다.

한상총련은 데상뜨 티셔츠와 아사히 맥주를 ‘NO SELLING NO BUYING(팔지도 말고 사지도 말자)’이라고 적힌 쓰레기통에 버리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

정영일 기자_데스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