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닥터] 여성용 '비아그라' 출시?…여성 성욕장애 치료제 '바이리시'는 어떤 약인가

공유
2


[굿닥터] 여성용 '비아그라' 출시?…여성 성욕장애 치료제 '바이리시'는 어떤 약인가

center
광공제약이 여성 성욕장애 치료제 '바이리시' 출시를 준비하면서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광동제약이 '여성용 비아그라'로 불려지는 '바이리시(성분명 브레멜라노타이드)'의 국내 출시를 준비하면서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비아그라(성분명 실데나필시트르산염)'와 어떤 차이가 있는지 사람들의 궁금증이 커지는 상황이다.

광동제약은 국내 독점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여성 성욕장애 치료 신약 바이리시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품목허가에 따라 최근 국내 발매 절차를 본격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바이리시는 여성의 저활동성 성욕장애(hypoactive sexual desire disorder: HSDD) 치료 목적으로 개발된 의약품이다. 저활동성 성욕장애로 진단을 받은 폐경기 전 여성 1267명을 대상으로 한 미국 내 3상 임상시험 결과에서 위약보다 성적 욕구를 개선하고 낮은 성욕과 관련된 고통을 감소하는 데 유의미한 효과를 보였다는 것이다.

광동제약은 지난 2017년 11월 바이리시 개발사인 미국 팰러틴 테크놀로지스(Palatin Technologies)와 국내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광동제약은 국내 발매 후 최소 10년간의 독점 판매 권리를 확보하고 있다.

현재 광동제약은 국내 가교 임상연구 진행 등 제품 출시를 위한 절차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하고 있으며 올해 3분기 중 임상시험허가신청(IND)을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바이리시의 미국 내 발매는 올해 9월 중 이뤄질 전망이며 국내 출시는 2022년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와 바이리시를 비교하거나 차이에 대한 관심도 상당하다. 두 의약품은 '해피드럭(Happy Drug)'이라는 공통점이 있는 반면 철저히 남성과 여성에 처방돼야 하는 의약품이라는 차이가 있다.

먼저 비아그라 복제약을 포함한 실데나필시트르산염 제품군과 바이리시는 해피드럭에 속한다. 해피드럭은 삶의 질을 높여 행복한 삶을 유지할 수 있는 의약품을 뜻하며 두 제품 모두 성기능 장애 치료제라는 점에서 이 범위 안에 포함된다.

해피 드럭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점도 공통 요소다. 20세기 최고의 발명품 중 하나로 꼽히는 비아그라는 국내는 물론 글로벌 무대에서 많은 남성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며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바이리시 역시 기존에 없던 영역에서 여성의 삶의 질을 높여 새로운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관련 업계에서의 평가도 비슷하다. 실데나필시트르산염 제품군과 바이리시는 의약품 개발이 전무한 부분에서의 신약 개발을 촉진하고 관련 환자들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다. 다만 두 치료제를 개인의 욕망을 처방이 필요한 질환적인 측면에서 봐야 하는지 등의 논쟁거리는 남아있다.

이 둘은 공통점만큼 차이점도 있다. 실데나필시트르산염은 남성의 발기를 돕는 치료제로 경구용 의약품이다. 협심증 치료제로 개발 중인 물질의 임상연구 중 남성 발기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자연스럽게 발기부전 치료제 개발로 이어졌다.

또 실데나필시트르산염은 남성이 성적으로 흥분할 때 생성되는 '사이클릭 GMP'라는 화학물질의 분비를 돕는 동시에 발기저해 물질인 'PDE 5(포스포디에스테라아제)'를 분해하는 역할을 한다.

반면 바이리시는 실데나필시트르산염 제품군과 달리 일회용 펜 타입(pen type)의 피하 주사 형태로 개발된 여성을 위한 의약품이다. 의사 처방에 따라 환자가 필요할 때 자가 투여하면 된다. 여기에 여성의 저활동성 성욕장애 목적으로 개발이 이어졌고 중추신경계의 멜라노코르틴 수용체(Melanocortin receptor)에 작용해 성적 반응과 욕구와 관련된 경로를 활성화시키는 기전을 갖는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바이리시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신약을 국내에 도입하는 것은 물론 연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