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돌릴수 없는 끔찍한 모녀 성폭행 시도...전자발찌까지 착용했지만, 초등생딸의 기지로 실패

기사입력 : 2019-07-12 05: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성폭력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착용한 50대 A씨가 8살 딸과 주부 B씨를 연달아 성폭행하려다가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10일 밤 9시 40분쯤 50대 어머니와 8살 초등학생 딸이 살고 있는 광주의 한 주택 2층에 A씨가 침입했다.

A씨는 TV를 보고 있던 B씨에게 다가가 성폭행을 시도하려 했지만 B씨가 반항하자 폭행했다.

하지만 잠에서 깬 피해 아동은 A씨의 혀를 깨물어 범행을 저지하고, 곧장 1층에 사는 이웃집으로 도망가 “살려달라고”소리치며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