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북대, 논문 저자 끼워넣기 등 부정입학한 교수 자녀 2명 입학 취소

공유
1


전북대, 논문 저자 끼워넣기 등 부정입학한 교수 자녀 2명 입학 취소

교육부 감사 결과 수용하기로

전북대학교가 고등학생 신분인데도 교수인 아버지가 연구논문에 공저자로 등재하고, 이를 대학 입시에 활용해 전북대에 합격한 교수 자녀 2명의 입학을 취소하기로 했다.

center
전북대는 교육부가 연구부정으로 입학한 A교수의 자녀 2명의 입학 취소를 요구함에 따라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북대는 교육부가 연구부정으로 입학한 A교수 자녀 2명의 입학 취소를 요구함에 따라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A교수의 자녀 2명이 2015학년도와 2016학년도에 각각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전북대에 입학했는데, 연구 부정으로 판명된 논문이 활용됐다며 교수 징계와 자녀들의 입학 취소를 결정해 통보했다.
두 자녀의 학생부 교과 성적은 중·하위권이었으나 비교과 서류 평가 결과 최고점을 받았고, 면접평가에서는 1위로 합격했다.

교육부 감사 결과 A교수는 자녀들이 고등학생이던 시절에 자신의 논문 5편에 자녀들을 공저자로 올렸고, 자녀 1명이 대학에 진학한 후에도 논문 3편에 공저자로 올렸다.

전북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는 뒤늦은 조사에서 A교수의 논문 중 3건을 '부당한 저자 표시'로 판정했다.

전북대는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A교수를 징계하고, 자녀들의 입학 취소 절차를 진행한다.

전북대 관계자는 "교육부 입학취소 결정대로 A교수의 두 자녀에 대해 입학취소 절차에 들어간 상태"라며 "다만 일부 언론의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