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한일갈등으로 방일 한국인 관광객 감소·일본제품 불매운동"

日 언론 "한국인 관광객, 5월 전년 대비 5.8% 감소"

기사입력 : 2019-07-11 15: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일 갈등으로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눈에 띄게 줄고 한국에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전개되고 있다고 일본 매체들이 잇따라 보도하고 있다.

현대비즈니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광국은 올 들어 5월까지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줄어든 325만 명을 기록했다. 5월 한달 간만 보면 60만3400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5.8% 줄었다.

이 매체는 지난해 12월 해상에서 발생한 양국 간 군사적 갈등이 배경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당시 한국 해군이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레이더를 발사했는 지 여부를 놓고 양국이 갈등을 겪었다.

또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으로 한국 내 반일 감정이 고조된 때문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7월 들어 일본 정부가 취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조치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라는 반발을 부르며 한국인들의 반일 감정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한국인들의 일본 방문 기피 현상을 낳고 있고 일부 한국 국민들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까지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지난 8일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로 "한국 전체 수출의 약 40%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있어 한국 측이 반발했다"며 이는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FNN은 지난 5일 서울에서 일부 소매업자들의 항의 시위가 있었고 참가자들은 '일본 제품 불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주최 단체 현수막에는 도요타, 혼다, 렉서스 등 자동차 브랜드 외에도 소니, 캐논, 유니클로와 화장품 브랜드, 맥주 제조사 상품 등을 불매 대상으로한 문구가 쓰여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불매운동의 특징으로 개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참가를 호소한다는 점을 들기도 했다.

앞서 아사히신문도 지난 7일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에서 일어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소개하며 "현시점에선 영향이 한정적이지만 일본 기업으로의 불안도 엿보인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청와대 게시판에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는 청원 글에 지난 6일까지 3만 명 이상이 찬성했다고 소개했다.

교도통신도 방일 한국인 관광객의 감소 추이를 전하면서 한국 언론을 인용해 "일본으로 여행 가려는 심리가 더욱 얼어붙을 것"이라는 관측을 덧붙였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이슈·진단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