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H, ‘임대주택 10만가구’ 몽골에 한국 공공주택 노하우 전수

공유
0


LH, ‘임대주택 10만가구’ 몽골에 한국 공공주택 노하우 전수

몽골주택공사와 MOU…주택단지 공급 등 협력사업 지원



center
1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에서 열린 LH와 몽골주택공사(TOSK) 간 '몽골 공공주택 분야 협력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변창흠 LH사장(오른쪽 4번째)이 히쳉구이 몽골주택공사 사장(왼쪽 4번째) 등 몽골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주택단지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는 몽골에 한국의 공공주택과 임대주택 사업의 노하우를 본격적으로 전수한다.

LH는 1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LH경기지역본부에서 몽골주택공사(TOSK)와 '몽골 공공주택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몽골주택공사는 지난 2013년 설립된 몽골 도시건설부 산하 공기업으로, 수도 울란바토르에 주택 4만가구 공급, 부얀트카 공공주택단지 사업에 이어 현재 징기스칸공항 인근의 솔롱고 주택단지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LH는 우리의 공공주택 공급·운영 노하우를 토대로 몽골주택공사에 솔롱고 주택단지 공급을 비롯해 공공주택 개발과 임대주택 운영에 포괄적으로 협력·지원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도시와 주택 분야 기술 공유 ▲공공주택 계획·건설과 관리 지원 ▲협력사업 발굴·공동수행 ▲기술교육지원, 전문가 교환 등 다방면에 걸친 협력이 이뤄질 전망이다.

LH에 따르면, 몽골은 전체 인구 350만명으로 수도 울란바토르에만 인구의 39%인 약 135만명이 밀집해 있다.

인구 집중에도 울란바토르의 주거환경은 시민 50%가 몽골족 이동식 집인 ‘게르’에 거주하면서 겨울 난방을 전통적 연료에 의존해 대기오염이 심각한 세계 도시 가운데 상위권을 차지할 정도이다.

몽골정부는 지난 2011년부터 주거난 해소를 위해 몽골주택공사와 몽골금융공사를 중심으로 임대주택 10만호 건설계획을 세워 안정적인 주거마련 금융지원을 펼치고 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