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한양행, 1조 원 규모 기술수출 …"주가 호재 끝이 아니다"

공유
0


유한양행, 1조 원 규모 기술수출 …"주가 호재 끝이 아니다"

center
유한양행은 1일 공시를 통해 베링거인겔하임과 지방간염(NASH)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 영향으로 주가도 5% 넘게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유한양행 R&D 모멘텀 현황.
유한양행 주가가 대규모 기술이전 계약 호재에 강세다.

유한양행은 1일 오전 9시 4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5.52% 상승한 23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틀째 오름세다.

유한양행은 1일 공시를 통해 베링거인겔하임과 지방간염(NASH)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술의 주요 내용은 지방간염 치료를 위한 융합단백질이다.

기술 수출액은 총 8억7000만 달러(약 1조53억 원)이다. 순매출액에 따라 경상기술료를 수령하는 조건이다.

계약에 따라 총 기술수출액의 5%를 제넥신에 지급한다.

아직 신약기술수출이 끝이 아니라는 점을 증권가는 주목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지난 6월 폐암치료제인 레이저티닙의 임상 1/2상 결과를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발표했다. 2차 치료제 기준으로 120mg 이상 투여군에서 무진행생존기간(PFS)이 12.3개월로 우월한 임상데이터가 확인되며 임상성공에 대한 가능성이 높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에서는 최적의 투여용량으로 실시된 임상 2상의 결과를 바탕으로 조건부허가를 받기 위한 신속승인 신청서를 올해 연말 제출하게 된다면 내년 국내에서 조건부 판매가 가능하다”며 “앞으로 레이저티닙의 임상결과가 발표되는 학회이벤트가 유한양행 주가에 가장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단 기술료를 제외하면 2분기 실적은 부진할 전망이다.

KTB투자증권은 2분기 별도 영업이익은 97억 원으로 전년 대비 30%이상 급감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혜린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수출부진과 감가상각비 증가에다 연결 주력 자회사인 유한화학 실적부진도 지속될 것”이라며 “일회성 손실로 적자 폭 컸던 1분기보다는 개선될 수 있으나 그 증가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