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직자 52%, "불공정한 채용 경험 있다"

공유
0


구직자 52%, "불공정한 채용 경험 있다"

center
구직자 가운데 절반은 여전히 ‘불공정한 채용’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627명을 대상으로 ‘불공정한 채용 경험 여부’를 조사한 결과, 51.7%가 ‘불공정한 채용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여성이 55.2%로 남성의 48.7%보다 많았다.

불공정하다고 느낀 이유는 ▲내정자가 있는 듯한 채용 진행(50.9%·복수응답) ▲가족관계·학벌 등 직무와 관련 없는 질문을 함(39.8%) ▲근무조건 기재가 불분명함(33.3%) ▲면접에서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 몰림(33.3%) ▲채용공고 내용이 도중에 바뀜(21.3%) ▲나보다 스펙과 역량이 떨어지는 사람이 합격함(19.4%) ▲특정 지원자에게 특혜 소문 들음(13.9%) 등으로 나타났다.

불공정함을 느낀 전형단계는 ‘서류 전형’이 57.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실무면접 전형(43.5%) ▲임원면접 전형(25%) ▲연봉협상(19.4%) ▲인적성 및 필기전형(9.3%)의 순이었다.

서류 전형에서는 ‘나이’(60.2%)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학벌’과 ‘가족 직업’이 각각 45.4%를 차지했다.

이렇게 채용 과정 상 불공정함을 경험한 구직자 중 75.9%는 실력이 아닌 불공정한 평가 때문에 자신이 탈락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과거와 비교해 최근 채용 과정의 공정성에 대해서는 비슷하다(46.7%)는 의견이 가장 많았지만, ‘더 불공정해지고 있다’는 응답이 33.6%로 ‘공정해지고 있다’는 응답 19.7%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