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함마드 사우디 왕세자, 이재용 등 4대 그룹 총수와 회담

기사입력 : 2019-06-26 13: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26일 1박 2일 일정으로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등 4대 기업 총수와 회담을 가졌다.

왕세자의 공식 직함은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이지만 왕위 계승 서열 1위로 사실상 사우디의 실권자와 같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사우디는 지난 2016년 '비전 2030'을 통해 2030년까지 석유 의존도를 낮추고 신산업을 육성하는 국가발전 청사진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나라 기업을 파트너로 삼을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는 비전 2030 중점 협력국으로 한국 일본 미국 중국 인도 등을 지정했고 내년 1분기에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협력 업무를 담당할 ‘비전 현실화 사무소(VRO·Vision Realization Offices)’를 우리나라에 개설하기로 했다.

이 같은 경제 개혁을 무함마드 왕세자가 주도하고 있다.

이 일환으로 사우디는 앞서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를 국내외 주식시장에 상장하고 지분 5%를 팔아 최대 1000억 달러(약 111조 원)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기도 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청와대 공식 오찬에서 4대 기업 총수와 만나고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가 최대주주인 에쓰오일의 생산설비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