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출생아 수 37개월째 ‘최소 신기록’

공유
0


출생아 수 37개월째 ‘최소 신기록’

center
지난 4월 출생아 수가 또 역대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출생아 수는 2만천1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700명, 6.1%가 집계됐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2명이었다.

4월 출생아 수는 1981년 월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적었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41개월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6년 4월 이후 37개월 동안은 연속해서 최저기록을 경신했다.

한편 4월 사망자 수는 2만3900명으로 100명, 0.4% 감소했다. 조사망률은 5.7명이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은 2200명으로, 역시 1981년 집계 시작 이후 4월 기준으로 최저를 나타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