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파월 의장 “Fed는 정치적 압력서 차단돼야 한다” 트럼프에 또 다시 반기

기사입력 : 2019-06-26 11:34 (최종수정 2019-06-26 12: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 연방 준비제도이사회(Fed)의 파월 의장(사진)은 25일(현지시간) 가진 강연에서 “Fed는 단기적인 정치압력으로부터 차단되어야 한다”며 중앙은행의 독립성을 강조했다. Fed에 대해 연일 공공연히 큰 폭의 금리인하를 강요하는 미 트럼프 대통령을 공식적인 장소에서 반박한 모양새다.
파월 의장은 뉴욕에서 가진 강연 모두에 “의회가 Fed에 독립성을 부여한 것은 단기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정책이 왜곡됐을 때 위해 위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계의 주요 민주주의 국가들은 모두 같은 독립성을 얻고 있다고 했다.

미·중 통상마찰로 세계경제에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최근 Fed는 금융완화 쪽으로 돌아서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파월 이장은 이에 대해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고 금리인하 용의가 있음을 시사하면서도 어떤 개별지표나 단기적인 시장심리 흔들림에 과민반응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며 7월의 금리인하를 당연시하고 있는 시장에도 못 박았다.

작년 여름부터 노골적인 Fed 비판을 거듭해 온 트럼프가 최근에는 파월 의장의 해임까지 내비치는 등 발언수위를 높이고 있어 중앙은행의 독립성 훼손여부가 우려되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