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한일 경제협력 관계 불안감 조성” 우려

기사입력 : 2019-06-26 1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26일 "최근 들어 한일 경제협력 관계에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다"며 "지금이야말로 양국 경제인과 기업간에 더욱 활발한 경제·문화·인적 교류를 통해 신뢰와 협력 관계를 확인하고 우호적이고 동반자적인 관계 회복에 기여해 나가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손경식 회장은 이날 한국경영자총협회와 한일경제협회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개최한 '기업에서 바라본 한일관계 토론회' 개회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손 회장은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50여년간 정치, 안보, 경제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폭넓은 교류를 통해 우호 협력의 관계를 구축해왔다"며 "1965년 당시 연 2억 불에 불과했던 양국 교역 규모는 2018년 425배 증가, 850억 불을 넘어섰고 인적 교류는 연간 1만 명 수준에서 지난해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돌이켰다.

손 회장은 "양국은 상호보완적인 경제 파트너이자 선의의 경쟁자로 함께 발전을 이뤄왔다"며 "일시적으로 양국의 정치적 환경이 어려워진 경우에도 경제협력관계와 경제인들의 우호친선 관계는 공고히 유지돼 왔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일본의 노사문화와 생산성 개선사업 등은 우리나라가 계속 벤치마킹해 나가야 할 분야"라며 정부차원에서 양국 기업이 산업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투자, 마케팅 등에서 다양하고 세부적인 지원정책과 사업을 마련·시행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