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기업경기전망 14개월 연속 부정적"

기사입력 : 2019-06-26 11: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14개월 연속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매출액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7월 전망치는 92.3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6월부터 14개월 연속 부정적 전망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BSI 전망치가 기준선 100을 넘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며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제조업 경기전망은 89.2로 전달의 89.4보다도 더 낮아졌고 중화학공업은 86.8에 그쳤다.

한경연은 "기업들이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수출 부진을 이유로 들었다"며 "지난해 7월 이후 기업들의 수출전망은 100 아래에 머무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6월 BSI 실적치는 88.9로 전달의 94.5보다 낮아졌다.

이에 따라 50개월 연속 기준치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96.6)와 수출(94.4), 투자(94.7), 자금(94.2), 재고(100.8), 고용(97.1), 채산성(93.1) 등 모든 부문에서 부진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