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회사 발행어음 허용은 ‘헛일’?…스타트업·벤처 투자 '제로'

기사입력 : 2019-06-26 10: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증권회사가 발행어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이 9조 원에 육박하지만, 정부의 희망과는 달리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에는 투자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감독원이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발행어음 1·2호 사업자인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이 발행어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각각 5조2641억 원과 3조3499억 원에 달했다.

2017년 11월 발행어음 사업 첫 인가를 받은 한국투자증권은 조달자금 중 3조6569억 원을 투자했는데 이 가운데 중견기업에 2조8432억 원,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기업에 7319억 원, 중소기업에 817억 원을 각각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사업을 시작한 지 3년 이내의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는 ‘제로’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두 번째로 발행어음 사업 인가를 받은 NH투자증권도 조달자금 중 2조317억 원을 투자했는데, 상호출자제한기업에 8172억 원, 중견기업 4689억 원, 중소기업 7456억 원 등만 투자했을 뿐 스타트업·벤처기업으로 분류된 기업에 대한 투자는 없었다.

이는 혁신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공급을 장려한다는 취지로 허용된 발행어음 사업의 취지에 부합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선정된 증권회사에 특혜처럼 허용된 발행어음이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자금 조달 창구로 쓰이고 있다는 비판이다.

한국투자증권이 특수목적법인(SPC)에 대출해준 발행어음 자금이 실제로는 이 SPC와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은 최태원 SK그룹 회장 개인대출에 쓰인 사례가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