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교통은행, 초상은행, 상하이푸둥발전은행 등 대북 제재 조치 위반 혐의로 미 금융시스템 접근 차단 위기

기사입력 : 2019-06-26 13: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북 제재 조치 위반 혐의로 미 금융시스템 접근 차단 위기에 몰린 중국은행 중 하나인 교통은행. 사진=로이터/뉴스1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미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중국 대형은행 세 곳 중 한 곳이 미 금융망 접근을 차단당할 상황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은 대북제재 위반 조사를 위한 소환장 발부에 응하기를 거부한 중국 대형은행 세 곳에 대해 법정모독죄 결정을 내렸다.

통신은 3개 은행이 어디인지 공개되진 않았지만 과거 사건 기록 등을 면밀히 검토해보면 중국교통은행, 중국초상은행,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일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2017년 미 법무부의 몰수소송 기록에 따르면 이들 3개 은행은 제재 대상인 북한의 조선무역은행을 위해 1억 달러 이상 돈세탁을 해준 혐의를 받고 있는 홍콩의 유령회사와 협력한 혐의를 받고 있다.
통신은 특히 중국 내 규모 9위인 상하이푸둥발전은행 측이 미국의 애국법에 따라 발부된 소환에 불응함으로써 미 법무부나 재무부의 요청에 따라 미국의 달러 접근이 차단될 위기에 처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은 자산 규모 약 9000억 달러로 미국의 대형 금융회사인 골드만삭스와 맞먹는 규모다.

이 은행은 미국에 지점은 없지만 미국의 달러 거래를 위한 계좌를 보유하고 있어 미 법무장관이나 재무장관이 애국법 위반을 적용해 해당 계좌를 폐쇄할 수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미 정부가 실제로 이 조치를 취할 경우 중국 대형은행으로선 미 금융시스템 접근을 차단 당하는 첫 사례가 된다.

통신은 특히 미국과 중국이 무역분쟁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시점에 미 당국이 중국 대형 은행의 대북 제재 위반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이슈·진단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