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 28일째…육해공 수색 병행

공유
0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 28일째…육해공 수색 병행

center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인양된 침몰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지난 11일(현지시간)바지선에 실려 이동되고 있다.(사진=뉴시스)
헝가리에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한지 28일째인 25일(현지시간) 한국과 헝가리 수색팀은 실종자 발견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수색 활동을 계속 하고 있다.

이날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수색팀은 그동안의 수상수색과 함께 전날부터 사고 지점에서 40∼70km 떨어진 지역에서 육상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육상수색은 인력 8명, 수색견 2마리가 4개조로 나눠 투입된다. 헝가리 경찰은 헬기 1대를 투입해 사고지점부터 다뉴브강 하류 방향으로 국경까지 범위를 확대해 항공수색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우리나라 소방청에서 파견한 수색요원 12명이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도착해 기존에 파견된 12명의 요원들을 대신할 예정이다.

새로 투입된 수색요원들은 기존 요원들과 함께 이틀간 합동근무하면서 인수인계를 완료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관광객 33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 가운데 7명은 사고 당시 구조됐다. 현재까지 2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3명은 실종상태다.

지난 22일 수습된 시신이 실종자로 확인되면 실종자는 2명이 된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