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보사 사태' 코오롱티슈진 주주들, 상장 주관사에도 손배 청구

공유
0


'인보사 사태' 코오롱티슈진 주주들, 상장 주관사에도 손배 청구

center
사진=뉴시스
'인보사(인보사케이주) 사태'로 손실을 본 코오롱티슈진 주주들이 회사 상장을 주관한 증권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일합동법률사무소는 "코오롱티슈진 피해 주주들이 상장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도 배상 책임이 있다고 보고 손해배상을 청구한 상태"라고 25일 밝혔다.
앞서 제일합동법류사무소는 지난달 28일 코오롱티슈진의 주주 142명을 대신해 회사를 상대로 6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피고에는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과 이우석 전 코오롱티슈진 대표외에도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등도 포함됐다.

상장 주관 증권사를 상대로 한 추가 소송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앞서 법무법인 한결의 김광중 변호사는 "증권사를 상대로 한 소송이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쪽(NH투자증권)도 피고가 될 수 있다는 걸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