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장석웅 전남교육감 “4차산업혁명 시대, 전남교육이 앞장”

공유
0


장석웅 전남교육감 “4차산업혁명 시대, 전남교육이 앞장”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서 ‘미래교육 비전’ 밝혀…수업혁신 통한 미래인재 육성 등 다짐

center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25일 오전 청사 5층 중회의실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전남도교육청=제공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25일 “수업 혁신을 통해 아이들을 미래인재로 키워내겠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이날 오전 청사 5층 중회의실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4차 산업혁명시대, 인구소멸시대에 전남의 아이들을 미래사회의 민주시민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산업화시대에는 뒤처졌을지 몰라도,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전남교육이 앞서간다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미래교육에 주력할 것”이라며 “창의·융합교육지원센터를 만들어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차별 없는 교육복지로 공정한 교육기회를 지속적으로 보장하고, 전체 학교의 절반에 이르는 작은 학교를 되살려 전남교육에 희망을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장 교육감은 “원도심학교, 농촌 작은학교, 섬학교의 교육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참여와 소통으로 도민과 함께 상생하는 교육자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도 거듭 밝혔다. 장 교육감은 이를 위해 “교육청과 지자체 간 행정협의회와 실무협의회를 내실화하고, 교육협력사업 추진단을 구성해 지자체 협력사업을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구성한 교육참여위원회와 학부모회는 그 내용을 충실하게 채워가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이와 함께 지난 1년 동안의 성과에 대해 ▲학생과 교실을 중심에 놓는 교육의 실현자율과 책임의 안전한 학교 구축 ▲자율과 책임의 안전한 학교 구축 ▲보편적 교육복지의 실현 ▲참여와 소통의 교육공동체 구현 등을 꼽았다.

이외에도 장 교육감은 민주적 조직문화, 인사혁신과 청렴문화의 확산도 큰 성과로 들었다.

장 교육감은 “지난 1년, 전남교육을 혁신하라는 도민의 명령에 부응해 터를 다졌고, 이제 주춧돌 하나를 놓았다”면서 “초심을 잊지 않고 도민의 목소리를 더욱 경청해 오직 아이들만 바라보고 가겠다”고 다짐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