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진입 노리던 김진우 롯데 불합격 쓴맛..."야구만 하면된다. 연봉도 필요 없어"

기사입력 : 2019-06-25 17: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KBO리그 진입을 호심탐탐 노리던 김진우가 롯데자이언츠에서 테스트에서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김진우는 지난 2002년에 ‘제2의 선동열’로 불리며 1차 지명을 받고 KIA에 입단했다.

입단 이후 김진우는 방출과 재입단을 반복하며 2017년 KIA와 결별했다.

김진우는 지난해부터 호주 질롱코리아에서 평균자책점 4.97을 기록한 뒤 5월 방출됐다.

멕시칸리그에서 94마일(151km)까지 기록하며 현역 복귀에 대한 강한 의욕을 보였다.

김진우를 잘 아는 프로야구 지인들은 “김진우는 야구만 할수 있으면 좋겠다. 연봉도 필요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