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피 2120선 주춤, 외국인 이틀째 팔자...투자자 관심 어디둬야 하나?

공유
0


코스피 2120선 주춤, 외국인 이틀째 팔자...투자자 관심 어디둬야 하나?

카카오, 카카오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재개에 강세

center
코스피는 25일 전거래일 대비 4.69포인트(0.22%) 하락한 2121.64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25일 2120선으로 소폭 밀렸다.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이날 전날에 비해 0.22%(4.69포인트) 하락한 2121.64에 거래를 마쳤다. 하루 만에 떨어졌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0.59포인트(0.03%) 내린 2125.74로 출발했다. 장중 중국 증시가 급락하면서 국내 증시에 찬물을 끼얹었다. 특히 외국인이 팔자에 나서며 상승세에 발목을 잡았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팔자에 나섰다. 이틀째 순매도로 그 규모는 14억 원으로 그리 크지 않았다.

개인투자자는 210억 원을 동반매도했다. 반면 기관투자가는 86억 원을 순매수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거래량은 6억34519만 주, 거래대금은 4조1981억 원을 기록했다.

상한가 3개를 포함해 254개 종목이 올랐다. 하한가 없이 574개 종목이 내렸다. 64개 종목이 전날 가격이 유지된 채 종료됐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주가는 엇갈렸다. 최근 강세행진을 보였던 넷마블 주가는 5.14% 내렸다. 현대차 0.70%, 셀트리온 0.24%, 삼성바이오로직스 2.64%, 한국전력 1.34% 등 주요 종목도 약세를 나타냈다.

반면 카카오 주가가 카카오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재개소식에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3.57% 뛰었다. LG생활건강 2.09%, LG화학 1.00%, 현대모비스 1.31%, NAVER 0.88% 등 주가도 강세를 나타냈다.

전 세계에서 액화천연가스선 발주가 이어지면서 조선주 주가가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현대미포조선 1.39%, 삼성중공업 0.99% 등 강세를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북미관계 개선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의 완화가 증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북미간의 관계 개선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이 국내 증시에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면서 "두 나라의 움직임은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인다는 점에서 원달러 환율 안정에 따른 투자심리 개선이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의 하락안정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되고 있다"면서 "바닥권에서 수급이 개선되는 실적호전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