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일본, 동남아 인프라 개발 경쟁서 중국 앞질러

동남아 6개국 프로젝트 일본 3670억달러 vs 중국 2550억달러

기사입력 : 2019-06-25 15:34 (최종수정 2019-06-25 18: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피치솔루션즈(Fitch Solutions)의 최신 데이터에서 동남아시아에서 일본이 진행 중인 프로젝트 규모가 중국의 약 1.5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일본이 동남아시아의 인프라 정비를 둘러싼 중국과의 경쟁에서 여전히 독보적인 우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장분석 기관인 피치솔루션즈(Fitch Solutions)의 최신 데이터에서 일본이 진행 중인 프로젝트 규모가 중국의 약 1.5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6개국에서 일본이 지원하는 프로젝트의 총 규모는 3670억 달러(약 435조2200억 원)로 역대 최고치에 달한 반면, 중국은 3분의 2 수준인 2550억 달러(약 295조1625억 원)를 기록하고 있다.

이 숫자는 동남아 지역에 대한 인프라 개발의 꾸준한 요구에 가세해 시진핑 국가주석의 광역경제권 구상 '일대일로'를 통한 철도와 항만 등 인프라 정비에 주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에 대한 일본의 우위가 계속되고 있음을 부각시키고 있다.
일본의 인프라 참여가 가장 눈에 띄는 곳은 2090억 달러 상당의 프로젝트를 안고 있는 베트남으로, 일본 전체 투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중국은 인도네시아가 최대 투자처로 전체의 36%에 달하는 930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이어 동남아 10개국을 대상으로 집계한 프로젝트 건수는 일본이 240건, 중국이 210건의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피치솔루션즈가 24일(현지 시간) 발표한 이번 수치는 계획 및 타당성 조사, 입찰, 건설 단계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피치솔루션즈의 2018년 2월의 데이터에서는 일본이 2300억 달러, 중국이 1550억 달러를 각각 기록했는데 올해 그 차이는 두 배 가량 늘어난 셈이다.

한편, 아시아개발은행(ADB)은 동남아시아 지역의 경제 성장세를 현재 상태만큼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2016년부터 2030년까지 연간 2100억 달러(약 243조 원) 정도의 인프라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일본과 중국의 인프라 경쟁이 향후 10년 이상 지속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