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민주노총에 '파업 자제' 당부

기사입력 : 2019-06-25 10: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및 집배노동자 등의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결의한 민주노총에 파업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민주노총 공공부문 4개 연맹이 7월3일부터 사흘 동안 총파업을 벌인다고 예고했다. 어제 전국우정노조도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지난 2년 동안 공공부문의 고용안정을 위해 비정규직 노동자 18만7000명의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고, 그 중 14만5000명은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복리후생비 지급 등을 통해 노동자들의 실질임금이 16.3% 오르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노동자들은 학교 급식이나 아이 돌봄, 병원 위생, 우편 서비스 등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한다. 실제로 파업이 이루어지면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며 "노조는 파업을 자제해주길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 총리는 이와 함께 "민주노총은 다음달 18일 또다시 총파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잖아도 고통을 겪는 국민은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현안의 해법을 찾고 일자리를 늘리는 데 뜻을 모아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