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호주대사관 주최 제주도 자선 자전거 라이딩 행사 후원

기사입력 : 2019-06-24 17:1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페퍼저축은행이 지난 21일 제주도 자선 라이딩 발대식 행사에 후원사로 참석해 기념촬영을 했다. 왼쪽부터 김희석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주지역 본부장, 전성태 제주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 제임스 최 주한호주대사, 존 워커 맥쿼리 캐피탈 아시아 회장, 신언식 JIBS 제주방송 회장, 김종선 페퍼저축은행 이사대우. 사진=페퍼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이 지난 21일부터 22일 이틀간 호주대사관 싸이클링팀의 제주도 자전거 종주 행사에 후원사로 참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호주대사관 주최로 호주와 제주시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함께 공유하는 비전을 강조하기 위해 기획됐다.

호주대사관과 제주시는 자연 환경 보존에 대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한 재생에너지의 역할 증대와 차세대 리더 양성을 위한 양질의 교육 제공 등의 목표를 함께 공유하고 있다.

특히 페퍼저축은행은 국내 유일한 호주계 저축은행으로 이번 자선행사의 취지에 공감해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서 가수 션(지누션)을 포함한 호주·한국의 사이클리스트 11명이 기금 모금을 위해 첫날에는 한라산을 자전거로 등반하고, 둘째 날에는 제주도 외곽 200km코스를 완주했다.

행사를 통해 모금된 기부금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에 전달해 제주도내 다문화가정 아동과 인재양성 지원을 위해 쓸 예정이다.

또한 일부 기금은 루게릭병 환우와 가족을 지원하는 승일희망재단에도 전달된다. 페퍼저축은행과 맥쿼리 녹색투자그룹이 후원금을 지원한다.

페퍼저축은행 장매튜 대표는 “이번 호주대사관이 제주도에서 주최하는 자선 라이딩 행사에 스폰서로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 한국에 진출한 호주계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한국-호주간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