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혁신성장 지원 위해 2000억 원 출자

중소벤처기업부, 벤처기업협회와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 2019-06-24 14: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4일 중소벤처기업부, 벤처기업협회와 함께한 '상생ᆞ공존ᆞ성장을 위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그룹이 혁신성장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2022년까지 2000억 원을 출자한다.

신한금융그룹은 24일 서울시 성동구에 소재한 ‘신한 두드림스페이스’에서 중소벤처기업부, 벤처기업협회와 상생ᆞ공존ᆞ성장을 위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금융은 혁신성장 중소기업 지원, 중소기업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 중소 자영업자 대상 비금융 서비스 3대 핵심 분야를 집중 강화할 방침이다.

혁신성장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서는 2022년까지 2000억 원을 출자하고 모태펀드와의 협업을 통해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 중소기업 투자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모태펀드 운용 경험을 활용해 펀드 출자와 함께 운용 업무도 지원할 예정이다.

청년 구직자의 실업난과 중소기업 구인난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중소벤처기업 진흥공단과 공동으로 청년 취업, 창업을 지원한다. 스마트기술 보유 기업에 적합한 전공자 중심의 졸업(예정)자를 발굴해 구인이 필요한 중소기업과 매칭하고 취업전략 및 역량교육, 직무연수, 해외연수 지원 등을 통해 일자리 문제를 해소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신한 성공 두드림(Do-Dream)’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신한 성공 두드림(Do-Dream)’은 자영업자를 집중 대상으로 교육 및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하는 프로그램으로 세무, 법률, 노무, 마케팅의 전문가 특강과 지방에 직접 찾아가는 세미나, 성공 우수사례 공유 등을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이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신한금융그룹의 전향적인 투자결정은 창업벤처생태계에 새로운 성장엔진을 제공하는 일“이라며 “이번 협약이 ‘상생과 공존’의 새로운 민-관 협력 모델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앞으로도 신한금융은 그룹의 역량을 결집해 혁신성장기업을 발굴, 육성하기 위한 ‘혁신성장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또한 상생과 공존을 위한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