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도 삼성처럼...전면 펀치홀 카메라폰 특허받았다

공유
0


LG전자도 삼성처럼...전면 펀치홀 카메라폰 특허받았다

center
LG전자가 터키에서 펀치홀 스마트폰 카메라폰에 대한 특허를 부여받았다.(사진=터키 특허청, 타이거모바일스닷컴)
center
터키특허청 DB에 등장한 LG전자 펀치홀 스마트폰 특허부여 내용(사진=타이거모바일닷컴)


LG전자가 터키특허청으로부터 전면에 펀치홀 카메라를 배치하는 스마트폰 디자인에 대한 특허를 부여받았다고 타이거모바일스닷컴,GSM아레나 등이 22(현지시각) 보도했다.

LG전자가 이를 실용화한다면 이 회사 최초의 펀치홀 카메라 방식 스마트폰이 될 전망이다. 펀치홀 스마트폰은 삼성전자가 지난해 전세계 최초로 소개했다.

특허출원서에 등장한 제품 도면에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전면 오른쪽 상단 펀치홀 배치와 달리 화면 왼쪽 상단 모서리에 펀치홀이 그려져 있다.
이 단말기 뒷면은 지문센서로 완성되는 LG전자 LG V40 씽큐와 매우 흡사하다. 따라서 현단계에서는 LG전자가 화면내장형 지문센서를 사용하는 데 그다지 열을 올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GSM아레나는 LG전자의 이 펀치홀 카메라폰 특허출원 내용을 다른 공식기관의 DB에서는 찾아 볼 수 없었다고 전했다. 어쨌든 LG전자가 차기 주력폰으로 펀치홀 카메라를 발표한다고 해서 크게 놀랄 일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스마트폰 전면에 펀치홀 디스플레이와 카메라를 채택한 스마트폰 갤럭시A8s를 세계최초로 중국에서 발표·출시했다. 올들어 국내에서 갤럭시 A9프로를 소개한데 이어 갤럭시S10시리즈도 잇따라 내놓았다. 중국 화웨이도 펀치홀 특허를 확보한 데 이어 올초부터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노바4 등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펀치홀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몸체 대비 화면비(화면비)를 높이기 위해 스마트폰 화면 상단 스피커 부분과 센서 부분 등을 모두 없애고 ‘셀카’를 찍는데 필요한 카메라 구멍 하나만을 남기는 기법을 사용한다. ‘홀 디스플레이’ ‘피어싱 디스플레이’ 등으로도 불린다. 따라서 펀치홀디스플레이를 사용한 스마트폰은 스마트폰 전면 화면 상단 중간부 U자형 부분에 스피커와 카메라 구멍을 배치하면서 디스플레이 상단에 M자가 돌출되는 이른바 ‘노치 디스플레이’ 방식보다 더 큰 화면비를 제공하게 된다.

노치방식 디스플레이는 애플이 처음 도입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