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 되어야 집 산다”… 소득 하위 가구 첫 내 집 마련 나이 평균 57세

기사입력 : 2019-06-24 08: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우리나라 국민은 평균 43세에 자기 집을 처음 장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토연구원이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 최종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4년 사이에 생애 첫 집을 마련(구매·분양·상속 등)한 가구의 가구주 평균 연령은 43.3세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43세보다 0.3세, 2016년의 41.9세보다 1.4세 높아진 것이다.

특히, 소득 하위 가구(소득 10분위 중 1∼4분위)의 경우는 가구주의 연령이 평균 56.7세로 조사됐다.
기존 주택 구매(57.6%)가 가장 많았고, 신축 건물 분양·구매(20.8%)와 증여·상속(15.6%) 순이었다.

그러나 어렵게 내 집을 마련한 경우라도, 상당 부분 대출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구매 당시 주택가격 대비 금융기관 주택 대출금 비율(LTV1)은 평균 37.8%로 조사됐다.

청년 가구(가구주 연령 만 20∼34세)와 신혼부부 가구(혼인 5년 이하·여성 배우자 연령 만 49세 이하)의 경우는 주택 구입 당시 주택가격 대비 주택 대출금 비율(LTV1)이 각각 45.6%, 43.2%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일반 가구의 70.7%가 "주택 대출금이나 임대료 상환이 부담된다"고 밝혔고, 청년 가구와 신혼부부의 경우는 이 응답 비율이 84.3%, 82.7%까지 치솟았다.

이 조사는 지난해 6∼12월 표본 6만1275 가구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