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월 생산자물가지수 지난달 수준 유지…반도체지수 10개월만에 반등

공유
0


5월 생산자물가지수 지난달 수준 유지…반도체지수 10개월만에 반등

center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지난달 수준을 유지했다. 출하량 증가로 농림수산물 가격이 크게 내렸지만 환율과 국제유가 상승세로 공산품 가격이 오르면서 이를 상쇄했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73로 지난달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해 5월보다는 0.4% 올라 31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석 달 연속 올랐다가 5월 오름세를 멈췄다.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생산자가 국내시장에 공급하는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측정하는 통계로 통상 약 1개월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지수에 반영된다.

농림수산품이 큰 폭 내렸음에도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제자리 걸음한 이유는 국제유가 오름세와 환율 급등이 공산품 가격을 끌어올렸기 때문이다.
품목별로는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가 2.3% 하락하면서 공산품의 상승분을 상쇄했다. 농산품의 경우 일조량이 늘면서 토마토(-34.5%), 참외(-31.0%) 등이 출하량이 증가해 3.0% 하락했다. 수산물 역시 가자미(-47.9%), 우력(-18.1%) 등의 값이 떨어지면서 2.4% 하락했다. 축산물은 달걀(-12.3%), 닭고기(-3.5%) 등을 포함해 1.3% 내렸다.

공산품의 경우 석탄및석유제품이 5월 국제유가가 하락했음에도 1.9% 상승했다. 이는 지난 4월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상승한 여파로 약 한 달 가량 수입가격의 시차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경유(2.0%), 휘발유(3.4%), 제트유(4.9%), 부탄가스(6.5%) 등 대부분의 관련 품목이 상승세를 보였다. 유가에 간접 영향을 받는 화학제품도 0.2% 올랐다.

집적회로(D램, 플래시메모리, 시스템반도체)와 개별소자를 포괄하는 반도체지수는 4월보다 1.1% 상승하며 2018년 7월 이후 10개월 만에 반등했다. 특히 D램 가격은 0.5% 하락하는데 그쳤다. 이는 2018년 9월(-0.4%) 이후 8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D램 가격은 4월 -9.9%, 3월 -5.2%, 2월 -6.9%, 1월 -14.9%의 하락폭을 그렸다.

5월 농림수산품지수는 전달보다 2.3% 내렸다. 토마토, 참외 등의 출하량이 늘었기 때문이다. 축산물지수 중 돼지고기는 전월보다 0.2% 올랐다. 4월 상승폭이 13.5%였던 것과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다.

한은은 "중국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에 따른 가격 상승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수입량이 많았고 국내 소비 자체가 줄었으며 이미 3~4월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분석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