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정 운전면허시험 ‘발본색원’…도로교통공단, 첨단 '얼굴인식시스템' 도입

공유
1


부정 운전면허시험 ‘발본색원’…도로교통공단, 첨단 '얼굴인식시스템' 도입

인천운전면허시험장에서 4월부터 시범 운영

center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4월부터 인천운전면허시험장에 도입해 시범 운영중인 ‘얼굴인식시스템’. 사진=도로교통공단


대리시험 등의 지적을 받아 왔던 운전면허 시험과 관련해 이를 근본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첨단 시스템이 개발돼 시범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19일 인천운전면허시험장에서 국내 최초로 운전면허시험 신분 확인에 ‘얼굴인식시스템’을 도입해 지난 4월부터 시범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이 시스템을 통해 면허시험 시작 전에 응시자의 실제 얼굴과 입력된 사진 정보를 실시간 비교해 간편하고 정확하게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운전면허 시험장에서는 감독관이 응시자의 신분증과 응시원서에 기록된 인적사항, 부착된 사진을 비교해 본인 여부를 확인해 왔다.

응시자의 신분 확인 과정이 시험에 방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로 불필요한 과정을 생략해 응시자가 원활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고안했다고 공단 측은 설명했다.

이에 공단은 면허시험 신분 확인 방법에 기술적인 신분확인 시스템을 도입해 응시자와 감독관 모두 면허시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특히 이 '얼굴인식시스템'은 안경 착용은 물론 헤어스타일·모자·화장 여부에 관계없이 인물 검색이 가능하며 날씨의 변화 또는 조명에도 영향을 받지 않아 본인여부 확인이 원활하다.

또 신분 확인이 완료된 경우 실시간 알림 기능으로 시험 감독관 업무 부담도 줄였다.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최첨단 얼굴인식시스템이 도입됨으로써 더욱 공정하고 신뢰받을 수 있는 운전면허시험 업무가 구현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말까지 시범 운영한 뒤 최적화된 시스템을 전국 면허시험장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덧붙였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