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기술 유출 관련 "보안 체계 일부 미흡했다" 시인…정 사장의 입장과 배치

기사입력 : 2019-06-19 18: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한국형 원자력발전소' APR-1400 기술 유출 의혹과 관련해 "보안 체계가 일부 미흡했다"라고 인정했다.

한수원은 19일 오후 보도 해명자료를 통해 "사이버보안 전담 조직이 2012년 2월 조직돼 보안 체계를 정립하는 과정에서 지침 및 절차 등이 일부 미흡했다"면서 "앞으로 정보 보안 업무에 있어 더욱 더 철저한 관리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17일 한국전력기술이 개발한 APR-1400 원자로 운영 소프트웨어 '냅스(NAPS)' 등 한국형 원전 핵심기술들이 미국과 아랍에미리트(UAE)에 유출됐으며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직원들이 사용했던 업무용 보안 USB 3391개가 회수되지 않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따른 것이다.

다만 한수원은 "1181명의 퇴사자 가운데 USB를 회사에 반납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는 해당 매체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해당 기간에 배포됐던 USB는 2015년 1월 시스템적으로 폐기 처리해 회수하지 않더라도 사용이 불가능하다. 또 USB를 분실하더라도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없으면 이를 사용할 수 없으며 이를 다섯 번 틀리면 내용이 모두 삭제된다"고 설명했다.

한수원에 따르면 USB를 회사 밖에서 사용하려면 정보 보안부서의 '반출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승인을 받으면 최대 3개월간 외부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한수원은 "USB 관리 미흡에 관한 보완책으로 2015년 1월부터는 업무망 및 인터넷망에서 휴대용 저장매체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부득이하게 필요한 경우 관련 부서에서 승인을 받아 일시적으로 사용하도록 해 자료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 2017년 9월15일 이후부터는 정보 보안 부서에서 대여한 USB를 사내 업무망에서 사용할 수 없도록 보안 대책을 강화했다"라고 강조했다.

반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형 원전 핵심기술 해외유출 의혹과 관련,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국가정보원 등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것과 관련해 "아무런 확인 없이 사실을 부풀려 대규모 기술이 유출된 것으로 보도됐다. 추후에 시시비비를 다시 분명하게 가리겠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원자력 인력이 해외로 나가는 것은 원자력안전법상 부장급 이상 원전관계 공기업·연구기관 종사자는 3년간 국내에서 심사없이 취업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하고 "그나마도 2008년이든 2015년에 나갔다면 탈원전과 관계가 없다"며 이번 원전 유출 원인을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결부시키는 분석에 대해 정면 반박했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

정영일 기자_데스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