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거래소 '초단타 매매 시장교란' 메릴린치증권 제재 연기

공유
0


거래소 '초단타 매매 시장교란' 메릴린치증권 제재 연기

center
한국거래소는 19일 시장감시위원회를 열고 미국 시타델증권의 초단타 매매 창구 역할을 한 메릴린치증권에 대한 제재금 부과 또는 주의·경고 등 회원사 제재 조치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메릴린치 측에서 더 주장할 내용이 있다고 해서 소명 기회를 한 번 더 주기로 했다"며 "그쪽 얘기를 들어본 뒤 다음 회의에서는 결론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시타델증권은 지난해 메릴린치를 통해 코스닥에서 수백 개 종목을 초단타 매매해 상당한 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타델증권의 초단타 매매 기법이나 구체적인 알고리즘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대략적으로는 현재 가격보다 미세하게 높은 호가로 대량 매수주문을 낸 뒤 다른 투자자의 추격매수로 가격이 오르면 주문을 취소하고 보유주식을 매도하거나 낮은 호가로 매도주문을 낸 뒤 가격이 내리면 주식을 사들이는 방식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 개인투자자는 작년 4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에서 "메릴린치가 현재 매도 호가창에 매도 물량을 무더기로 쌓아둬 개인투자자를 위협한 뒤 그 아래 호가에서 다시 매수를 반복하고 이후 약간의 주가 상승시 무더기 매도를 반복하는 식으로 호가창 교란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거래소는 이런 행위가 명백한 위법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거래소 자체 시장감시 규정에는 위반된 것일 수 있다고 보고 심의를 벌여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