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부발전, 스마트팜 확대 위한 축산분야 IT 융·복합사업 지원

공유
0


중부발전, 스마트팜 확대 위한 축산분야 IT 융·복합사업 지원

보령시와 '지능형 축산관리시스템 보급·확산' 협약 체결
빅데이터 분석, 원격제어시스템 구축으로 농가소득 증대 기여

center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왼쪽)과 김동일 보령시장(오른쪽)이 18일 보령시청에서 지능형 축산관리 시스템 보급·확산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본사가 있는 충남 보령시 지역의 스마트팜 활성화를 위해 축산분야 IT 융·복합사업 지원에 나선다.

중부발전은 보령시와 18일 보령시청에서 '지능형 축산관리시스템 보급·확산'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스마트팜 확대를 통해 농·식품산업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 농가소득 증대와 농촌지역 인구유입을 유도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 협약을 통해 중부발전은 보령시에 '지능형 축산관리 시스템' 사업을 위탁하게 되며 총 사업비 8억3400만원 중 5억원을 지원한다.

축산분야 스마트팜은 사물인터넷(IoT) 융·복합으로 소 등 가축의 목이나 다리에 스마트 태그를 부착, 언제 어디서나 축사환경과 가축의 상태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농업분야와 달리 끊임없이 움직이는 동물 각각의 개체 관리가 가능하며 질병차단과 생산성향상뿐만 아니라 동물복지도 가능하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보령지역의 특화산업인 축산농가에 활력을 불어넣어 고령화와 FTA 체결로 어려운 농어촌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