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용부·17개 대기업, '취업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선언

공유
0


고용부·17개 대기업, '취업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선언

center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고용노동부는 19일 서울 로얄호텔에서 17개 주요 대기업 사회공헌 책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취업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기로 결의하고, '포용적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한화, GS, 농협, 한국조선해양, KT, CJ, 두산, 효성, 한국투자금융, 하림, OCI, IBK 기업은행 등이 참여했다.
간담회는 상대적으로 취업이 쉽지 않은 장애인, 고령자, 자녀를 가진 여성과 청년의 취업을 지원하고 직장에서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동 선언에 참여한 17개 기업은 사회공헌 활동을 하며 취업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차별 없는 직장문화 조성에 노력하는 한편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기업을 발굴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포용적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도 개선과 재정 지원을 해나가고, 기업의 사회공헌 사례를 국민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이재갑 장관은 "대기업들이 취업 취약계층 일자리에 많은 관심을 갖고 노력해 주기를 당부한다"며 "참여 기업의 모범 사례가 우리나라 기업과 사회에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도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