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지수 급등, 미중 무역전쟁 타결+ 연준 금리인하+ G20 정상회의

기사입력 : 2019-06-19 00:00 (최종수정 2019-06-19 04: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뉴욕증시] 다우지수 흔들, 미중 무역전쟁 타결+ 연준 금리인하+ G20 국제유가 환율 코스피 코스닥 비상
G20 정상회의를 앞둔 가운데 시진핑 김정은, 시진핑 트럼프 그리고 트럼프 문재인 정상회담이 잇달아 얼리면서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나스닥지수 S&P 500 지수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트럼프 시진핑 정상회담을 통해 미중 무역전쟁이 해소될 수있을 것이라는 기대로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나스닥지수 S&P 500 지수로 오르는가 하면 G20 정상회담에서도 끝내 타결에 이르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에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나스닥지수 S&P 500 지수가 하락하는 등 그야말로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나스닥지수 S&P 500 지수와 국제유가 국제금값 그리고 일본 도쿄증시 닛케이지수 중국증시 상하이지수 중국위안화 환율 일본엔화 환율 등이 요동치고 있다.

잠시 후 장이 열릴 코스피 코스닥 그리고 원달러환율도 G20를 주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연준 FOMC가 열리면서 금리인하 신호 여부도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나스닥지수 S&P 500 지수를 좌우하는 드거운 변수로 급 부상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20∼21일 방북을 시작으로 이달 하순 한반도를 둘러싼 정상 외교전이 숨 가쁘게 전개된다.

시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과 한중 정상회담이 열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후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시진핑 주석이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방북하는 것은 무역갈등 등으로 미국과 대립하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이 많다. 북한의 진전된 입장을 끌어내 미중 정상회담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려는 것 아니겠냐는 관측이 있다. 시진핑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북중 결속을 과시해 미국을 압박하려는 의도일 수도 있다.

G20 정상회의 기간 오사카에서 이뤄질 미중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갈등 외에 한반도 비핵화 문제까지 주요하게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시 주석이 김정은 위원장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한다면 회담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미중 간의 대립 구도는 더욱 벌어질수도 있다.

이런 가운데 18일 아시아증시는 혼조세였다. 일본증시 닛케이지수는 0.72% 내린 2만972.71로 마감했다. 도쿄증시 토픽스(TOPIX) 지수는 0.72% 내린 1528.67로 마쳤다. 연준 FOMC 회의 결과가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와 일치한다면 닛케이주가가 2만1500엔선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중국 증시 상하이지수는 0.09% 오른 2890.16로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는 0.27% 상승한 8804.32에 마감했다. 상하이와 선전증시 대형주 모음인 CSI300은 0.35% 오른 3667.62로 마쳤다.중국 국영 투자기업인 CITIC 증권 보고서가 중국경제에 대하 호의적 편가를 내놓으면서 중국증시가 상승탄력을 받았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이날 대형 비은행 금융기관에 소규모 비은행 기관이 현금자산 부족 문제를 겪지 않도록 대출을 해줄 것을 지시했다. 홍콩증시 항셍지수 H지수(HSCEI)와 대만 가권지수는 올랐다.

앞서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지수가 22.92포인트(0.09%) 상승한 26,112.53에 마쳤다. S&P 500 지수는 2.69포인트(0.09%) 오른 2,889.67에, 나스닥 지수는 48.37포인트(0.62%) 상승한 7,845.02에 마감했다. 최대 변수는 FOMC이다. 연방준비제도즉 ·연준은 18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FOMC에 돌입했다. 점도표 상의 예상 금리가 주목된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이달 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열더라도 곧바로 무역 합의가 이뤄질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합의는 이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로스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합의하지 못해 추가 관세폭탄을 터뜨리는 것에도 행복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부터 중국산 제품 추가 3000억 달러 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를 다루는 공청회에 돌입했다. 페이스북 주가가 특히 ㅁ낳이 올랐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25bp 기준금리인하 가능성이 19.2%로 나타났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의 변동성지수(VIX)는 0.46% 상승한 15.35이다.

18일 코스피는 7.98포인트(0.38%) 오른 2,098.71로 마쳤다. 미국 연준 FOMC 회의 결과를 앞두고 시장이 관망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연기금을 중심으로 한 기관 매수세가 지수를 떠받치는 상황이다. 삼성전자[005930](1.03%), 현대차[005380](0.71%), 셀트리온[068270](1.46%), 신한지주[055550](0.77%), SK텔레콤[017670](0.96%),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62%) 등이 오르고 SK하이닉스[000660](-0.47%)와 LG화학[051910](-0.86%)는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4.27포인트(0.59%) 내린 714.86으로 종료했다. 신라젠[215600](-2.29%), CJ ENM[035760](-1.22%), 헬릭스미스[084990](-2.63%), 펄어비스[263750](-1.02%), 에이치엘비[028300](-6.04%), 메디톡스[086900](-0.52%) 등이 내리고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17%)와 스튜디오드래곤[253450](2.05%)은 올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0.7원 내린 달러당 1,185.8원에 마감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소장 /경제학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