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클라우드-5G 융합으로 기업 비즈니스 혁신 가속화"

클라우드전략 발표회, 공공·금융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로 시장 선도 기대

5G 융합한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 고객 업무 혁신

“클라우드 사업 위해 5천억 투자 1천여명 인력 양성”

기사입력 : 2019-06-18 19: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KT는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클라우드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은 이강수 IT기획실 인프라서비스단이 발표하는 모습. (사진=KT)
KT(회장 황창규)가 클라우드 서비스에 5G를 융합해 ‘맞춤형 클라우드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금융·공공 시장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보이는 한편, 5G 에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와 응급의료, 미디어 스트리밍서비스 등에 선보이겠다는 목표다. 목표 달성을 위해 KT는 향후 5년 간 5000억 원을 투자하고 IT 전문인력을 육성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KT는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클라우드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KT는 금융·공공 분야를 겨냥한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에 나서고 있다. 이미 KT는 지난 4월 KEB하나은행과 글로벌 결제네트워크 시스템을 클라우드에 도입했으며, 금융시스템을 클라우드에 수용하기 위해 금융보안원을 통해 금융 가이드라인 적정성 테스트도 완료한 상황이다.

아울러 공공기관용 클라우드인 G-클라우드를 최초로 구축해 이미 300개의 공공기관 고객을 보유했다. KT는 향후 G-클라우드 유형을 구축형 모델부터 서비스형 모델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서비스형을 통해 공공기관기업들은 월 이용료를 내고 기업 대신 KT가 구축한 모델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공공기관의 재무부담을 줄이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또 이날 행사에서 KT는 클라우드와 5G를 결합한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 간 거래(B to B) 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클라우드에 AI, IoT, 빅데이터 등 ICT 기술을 연계해 기업들의 비즈니스에 혁신을 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KT는 현대중공업지주와 5G 에지 클라우드를 활용한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해 협업하고 있다. 또 세브란스병원과는 환자를 이동하는 중에도 고화질 영상으로 환자 상태를 실시간으로 진단, 처방하는 AI 응급의료시스템을 공동 추진 중이다. 이 외에도 KT는 미디어, 게임사들과 협업해 저사양 단말기로도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원활한 게임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KT는 2013년까지 향후 5년 간 50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진행하고, 전문 인력 1000명을 육성하기로 했다. 이런 공격적인 투자와 매출 확대 전략으로 5년 후 매출 5배 성장을 목표하고 있다. 이 목표가 달성되면,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률도 동반 성장해 2023년 국내 전체 클라우드 시장은 7조 원대로 확대될 수 있다고 KT는 내다봤다.

신수정 KT IT 기획실 부사장은 “클라우드는 이제 단순 인프라 서비스에서 벗어나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같은 기술과 융합하면서 기업들의 혁신수단이 되고 있다”며 “국내 최초 클라우드 사업자인 KT는 맞춤형 클라우드와 5G 강점을 살려 고객 비즈니스 혁신의 진정한 동반자가 되고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리더로서 대한민국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