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그룹, 한화클래식 2019 개최… '고음악 대가' 조르디 사발 초청

공유
0


한화그룹, 한화클래식 2019 개최… '고음악 대가' 조르디 사발 초청

center
한화클래식 2019 포스터.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이 주최하는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19' 무대가 22일, 23일(이상 서울), 25일(대전) 총 3회 열린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한화클래식은 전 세계 수백만 음악 애호가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보여준 인물 '조르디 사발'과 그의 앙상블을 초청한다.

한화클래식은 2013년부터 세계 클래식 음악계 대가들의 무대를 소개해왔다. 고음악 중심의 레퍼토리와 쉽게 초청하기 어려운 고음악 전문 연주단체의 초청 무대가 특징이다. 또한 한화클래식은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세계적 거장의 내한과 감동적인 연주, 매끄러운 진행과 무료로 배포하는 프로그램 노트의 충실도, 공연 진입 장벽을 낮춘 저렴한 티켓 가격까지 더해져 어느새 한국을 대표하는 고음악 공연 브랜드로 자리잡게 됐다.

한화그룹은 '한화클래식 2019'에 고음악계의 독보적인 마에스트로 조르디 사발을 초청했다. 그는 오늘날 가장 재능이 많은 음악인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그의 음악적 특징은 특정 지역 고음악뿐만 아니라 어느 시대, 여러 나라의 민속음악을 아우르며 선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이번에 선보이는 프로그램은 조르디 사발과 그의 앙상블이 연주해 온 것 중 최고의 평가를 받은 것으로 구성됐다. 22일 공연에서는 조르디 사발에게 세자르 영화상 최우수영화 음악상의 영광을 준 영화 '세상의 모든 아침'에 나온 음악을 비롯해 '대지에의 경의'라는 주제로 헨델의 수상음악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23일과 25일 공연에서는 페르골레지의 '슬픔의 성모', 헨델의 '주님께서 내 주군께 하신 말씀' 등을 '르콩세르 데 나시옹'의 연주, '라 카펠라 레알 데 카탈루냐' 합창단과 함께 공연한다.

올해 공연 티켓은 지난 3월20일부터 티켓 판매를 시작했다. 현재 총 3회 공연 중 25일 대전 예술의전당 티켓만 남아있다.

아울러 한화그룹은 한화클래식을 사랑하는 관객들을 위한 프로모션과 공연후기 이벤트를 올해도 진행할 예정이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