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모빌리티, 응급환자용 카카오내비로 ‘골든타임’ 사수한다

공유
0


카카오모빌리티, 응급환자용 카카오내비로 ‘골든타임’ 사수한다

국내 최초로 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에 동참
구급차 전용 내비로 응급환자 신속 이송 최적경로 산출

center
카카오모빌리티가 응급차의 응급실 도달시간을 줄여 골든확보에 도움을 줄 응급차 전용 카카오내비시스템을 개발한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응급환자 전용 카카오내비게이션시스템으로 환자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골든타임’ 사수에 힘을 보탠다. 응급환자 이송시간을 조금이라도 절약해 주는 응급환자차량 전용 카카오내비게이션시스템 개발을 통해서다.

카카오모빌리티(공동대표 정주환, 류긍선)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에 참여, 구급차량 전용 내비게이션 및 구급차 출동 안내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인공지능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은 환자의 골든 타임 확보 및 환자 맞춤형 응급서비스 지원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총 21개의 의료기관, ICT 기업 등이 2021년까지 협력해 추진한다. 국내 모빌리티 업체 가운데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유일하게 참여한다.

먼저 카카오모빌리티는 응급환자의 빠르고 안전한 이송을 위해 최적의 경로를 산출하는 방식으로 구급차량 전용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구급 차량의 경우 현행 도로교통법상 ‘긴급 자동차’로 분류돼 신호위반 및 속도제한 단속에서 제외되지만, 그동안 일반 차량용 내비게이션을 이용했기에 긴급한 이동에 제약이 있었다.

구급 차량 전용 내비게이션이 개발되면, 구급 차량의 주행 특성에 맞춰 ▲소방서 정문에서의 좌회전 경로 ▲일반 차량 진입이 불가한 남산 경로 등 일반 내비게이션에서는 산출되지 않는 길을 안내하기에 1분 1초가 위급한 응급 상황에서 보다 신속한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환자 증상 및 중증도, 응급실 병상 수 등 병원 빅데이터를 분석해 도출되는 최적 이송 병원 정보도 카카오내비 구급 차량 전용 내비게이션에 전송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동에 각별한 주의를 요하는 척추환자, 심정지 환자 이송 시에는 과속방지턱이 많은 경로를 회피하는 등 환자의 상태를 반영한 길안내도 가능해진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와 함께 ‘119 긴급 출동 알림’ 서비스를 도심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119 긴급 출동 알림 서비스는 카카오내비를 통해 구급 차량 출동 정보와 사고 정보를 일반 차량 운전자들에게 알리는 서비스다. 지난해 11월부터 국토교통부(한국도로공사)와 소방청(경기도 재난안전본부)과 함께 시행하고 있다.

‘119 긴급 출동 알림’ 서비스를 확대 적용하면 환자 이송 시간을 단축하고, 구급 차량과 일반 차량과의 2차 사고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을 뿐 아니라, 국가 긴급 재해나 재난 발생 시 일반 차량 운전자들의 응급 환자 이송 동참을 유도할 수 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대표는 “카카오내비로 축적된 고도화된 모빌리티 기술을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의료 분야에 접목하게 되어 뜻깊다”며 “기업이 가진 서비스와 기술력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공익적인 가치를 더욱 고민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인공지능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은 환자의 골든타임 확보 및 환자 맞춤형 응급서비스 지원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진행된다. 주관 의료기관인 연세의료원을 비롯, 총 21개 병원과 ICT기업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여기에는 아산병원, 아주대병원 등 7개 의료기관, 카카오모빌리티, KT, 비트컴퓨터 등 10개 기업, 서울대학교, 전자통신 연구원 등 4개 기관이 포함돼 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