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계열 광고회사, 작년 매출 절반 이상 '내부거래'

기사입력 : 2019-06-18 09: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주요 그룹의 광고 계열회사들이 지난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이른바 '내부거래'에 의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오리콤 등 국내 5대 광고회사의 공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체 매출에서 국내 계열회사 간 거래가 차지한 비중이 평균 54.9%에 달했다.

특히 삼성그룹 계열인 제일기획의 경우 매출 1조1983억 원 가운데 76.3%인 9139억 원을 내부거래로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LG그룹 계열 HS애드가 64.2% ▲롯데그룹 계열 대홍기획 60.7% ▲현대차그룹 계열 이노션 50.5% 등이었다. 두산그룹 계열 오리콤이 22.6%로 가장 낮았다.

제일기획은 삼성전자 광고를 통해 올린 매출이 8630억 원으로 전체의 72.0%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삼성전자 광고를 수주하는 방식도 상당수가 경쟁입찰이 아니라 임의로 거래대상을 선정하는 수의계약이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공시한 올해 1분기 삼성전자와의 거래 명세에 따르면 전체 수주 21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수의계약이었으며, 금액으로는 89.4%에 달했다.

이노션과 대홍기획, 오리콤 등도 공시 의무 대상 내부거래 가운데 대부분이 수의계약에 의한 것이었으며, HS애드만 유일하게 과반을 경쟁입찰을 통해 수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