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화웨이 런정페이 CEO “미국제재, 매출액 300억 달러 감소할 것”

기사입력 : 2019-06-17 22:31 (최종수정 2019-06-18 08: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통신기기 최대기업 화웨이의 창업자 런정페이(任正非) 최고경영자(CEO·사진)는 17일 미국 정부 제재가 예상보다 경영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며 올해와 내년 매출액이 최대 300억 달러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런 CEO는 이날 선전 화웨이 본사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올해와 내년 매출액이 각각 1000억 달러(약 118조7500억 원)선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전년 대비 4%정도의 매출이 줄어든 것이다. 화웨이의 지난해 매출액은 7212억 위안(1040억 달러)로 전년보다 19.5% 증가했다. 매출 증가세가 올해부터 꺾이고 수익감소로 이어질 것으로 런 CEO가 내다 본 것이다.

런 회장의 전망은 당초 화웨이가 올해 매출액이 환율변동에 따라 1250억 달러~1300억 달러 사이가 될 것으로 내다본 전망치에 비해 250억 달러에서 300억 달러가 줄어든 것이다.

런정페이 CEO는 "미국 정부가 이렇게 많은 면에서 우리 회사를 공격해 올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해외시장의 스마트 폰 출하대수는 40%의 대폭감소를 상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언론들이 앞서 16일 화웨이가 스마트폰 국제 출하량이 40~60% 감소하는 것을 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는데 런 CEO가 이를 확인해 준 것이다.

런 CEO는 "미국의 제재에 따른 회사 재무상태가 충격을 받았지만 연구개발(R&D) 지출은 축소하지 않을 것이며 대량 해고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