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요구 ‘경제청문회’에 발목 잡혀 국회 정상화 협상 결렬

공유
0


한국당 요구 ‘경제청문회’에 발목 잡혀 국회 정상화 협상 결렬

center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전반기 서울경기인천 신입당원 교육에 참석한 오신환 원내대표가 국회정상화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난감한 표정을 하고 있다./뉴시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휴일인 16일 국회 정상화를 놓고 막판 담판을 벌였으나 끝내 결렬됐다.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건 경제 청문회을 끝까지 고수하며 걸림돌로 작용했다 .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 중재자를 자처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상황이 끝났다. 협상 결렬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국회는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으로 일단 출발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경제청문회 후 추경심사에 돌입할 것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호소한다. 지금과 같은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추경은 안 된다. 여야가 국민을 바라보고 올바른 추경을 해야한다"라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진심으로 촉구한다. 부디 진정어린 결단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 대국민 호소문은 사실상 여당에 최후통첩이 됐고 여야는 절충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경제청문회 요구에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의지도 없으며 요구조건만 자꾸 늘이며 정쟁의 소재로 국회 정상화 협상을 악용했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국회가 열리면 경제문제는 상임위나 대정부 질문에서 얼마든지 따질 수 있는 데 청문회를 열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게 말이 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에 더 이상 끌려 다녀서는 안 된다"면서 "내일 오전까지 국회 정상화가 안 되면 국회 소집요구에 서명한 의원명단을 공개하고, 소집요구 서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경제청문회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어려운 경제현실을 이용해 정권에 흠집을 내고, 망신을 주겠다는 속셈"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이 유독 이번 추경만 비난하는 것은, 결국 한국당이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들어 내년 총선에서 이득을 보겠다는 발상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여야가 막판 극적 합의를 이루지 못할 경우 17일부터는 사실상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국회 소집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높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