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세계1위 공항운영 바탕 필리핀공항에 참여 추진"

공유
0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세계1위 공항운영 바탕 필리핀공항에 참여 추진"

공항산업연구원 승격, 중소기업 우수제품 인증 해외진출 적극 지원
"스마트기술 도입 국제경쟁력 강화...지방세법 시행령 개정안 반대"

center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이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인큐베이터' 역할을 맡겠다고 밝혔다.

14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구 사장은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를 위해 기존 공항산업연구소를 '공항산업연구원'으로 승격시켜 중소기업 제품 검증을 담당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에서 중소기업 제품을 사용해 보고 우수성이 인정되면 품질인증을 해줘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을 준다는 복안이다.

구 사장은 "인천공항은 12년 연속 서비스평가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인천공항에서 인증한 제품이라고 하면 해외시장에서 상당한 이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구 사장은 인천공항의 각종 시설을 교체주기에 앞서 스마트 시설로 바꾼다는 방침이다.

구 사장은 "세계 1위 수준의 인천공항이 경쟁력에서 밀리면 국가경쟁력이 밀리는 셈"이라며 "아낌없는 투자를 통해 기존 스마트 3.0 공항을 4.0 공항으로 상향해 추격하는 해외 신설공항을 따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구 사장은 '지방세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분리과세 토지의 축소를 골자로 하는 새 개정안이 통과되면 인천공항의 내년 지방세는 최소 800억 원, 최대 3000억 원 늘어나게 된다.

구 사장은 "공사가 매년 1조원의 수익이 있지만 이중 3000억~4000억 원을 정부에 배당금으로 내고 있고 나머지도 각종 시설투자와 경쟁력 강화에 투자해야 한다"며 "공항투자비용이 없어 대한민국 대표공항이 글로벌경쟁력에서 밀리면 국가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밖에 구 사장은 해외사업과 관련해 "세계 1위 수준의 공항관리 능력을 인정받아 현재 쿠웨이트 공항 외에도 터키 이스탄불 공항에서 지분 출자를 조건으로 경영참여를 제안하고 있다"며 "산 미구엘사가 참여하는 필리핀 공항 민자사업도 7월 제안서를 제출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말 개장한 입국장 면세점과 관련해서는 "현재 3곳의 매출이 2억 원 수준"이라며 "우선 기내 면세점의 서비스가 크게 달라져 최종적으로 소비자에 이익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