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언론에 "사실 확인되지 않은 무리한 보도 자제해 달라" 또 한 번 호소

기사입력 : 2019-06-11 11: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DB
언론에 피의사실을 흘려 ‘범죄집단’으로 몰아가는 '검찰발(發) 삼성 망신주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이례적으로 또 한 번 언론에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저녁 9시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참고자료를 내고 "지난 5월 23일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요청드린 이후에도 검증을 거치지 않은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한 방송사는 "삼성이 지난해 5월 5일 회의에서 (삼성바이오) 증거를 없애기로 결정한 이후 5월 10일 해당 내용을 최고 경영진에게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삼성을 비롯한 재계는 방송사가 지목한 ‘최고 경영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회의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 현황과 의약품 개발과 같은 두 회사의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 등을 논의한 자리였다"며 "증거 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자리는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삼성전자는 이어 "그럼에도 사실 검증 없이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 같은 보도들로 인해 회사와 투자자에게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고 경영에도 집중하기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유죄 심증을 굳히게 하는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한다"며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11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정현호 사장을 소환해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