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의 심장에 악마가 꿈틀... 고무장갑, 세제, 세수 대아 상상초월 살해방법에 충격파

기사입력 : 2019-06-11 06: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이렇게 사람을 잔인하게 죽인 것은 처음본다.치가떨린다.”

고유정의 전 남편 혈흔에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고유정(36)이 범행에 약물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고씨의 차량에서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졸피뎀은 수면제로 많이 쓰이는 약물이다.
식품의약안전처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체 국민 중 2.3%가 사용했을 정도며 의료용 마약류 전체 사용자의 9.9%가 졸피뎀을 복용했다.

키 160㎝, 몸무게 50㎏가량인 고씨가 키 180㎝, 몸무게 80㎏인 전 남편을 혼자서 제압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돼왔다.

앞서 9일 경찰은 고씨가 범행 사흘전 지난달 22일 제주시내 한 마트에서 칼과 표백제, 베이킹파우더, 고무장갑, 세제, 세수 대아, 청소용 솔, 먼지 제거 테이프 등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고씨는 구입한 물품으로 살해와 시신 훼손, 흔적을 지우기 위한 세정작업까지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누리꾼들은 “제발 사형제도 부활하라” “다음 대선때 사형제 도입 공약후보 찍겠다” "고유정의 심장에 악마가 꿈틀" 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