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연예 톡톡] ‘보복운전’ 혐의 최민수, “재판서 명백히 다투겠다”

기사입력 : 2019-05-31 14: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시내 도로에서 여성 운전자에게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최민수(57)씨가 2차 공판에 출석, “재판서 명백히 다투겠다”고 말했다.

최씨의 보복운전 혐의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연예인이라는 공인을 볼모로 연예계를 은퇴하도록 만들겠다고 하는 협박은 사라져야 한다는 의견과 그래도 보복운전은 너무했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최씨는 이날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재판에서 명백하게 논쟁을 다퉈야 할 부분"이라며 "지금 섣부르게 개인적인 판단을 내놓는다는 것은 무리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최씨는 지난해 9월 17일 낮 12시 53분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인근 도로에서 운전하던 중 피해 차량이 진로를 방해하자 추월한 뒤 급제동해 교통사고를 일으킨 혐의를 받고 있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