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사건 24] 프랑스 리옹 도심서 폭발 13명 부상…경찰 소포폭탄 추정 테러수사 착수

공유
0


[글로벌-사건 24] 프랑스 리옹 도심서 폭발 13명 부상…경찰 소포폭탄 추정 테러수사 착수

center


프랑스 중부 리옹에서 24일(현지시간) 폭발이 발생 적어도 13명이 부상했다. 당국은 테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에 나섰다. 폭발은 시 중심부의 상가에서 저녁에 발생했으며 당국은 범인의 행방을 쫒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사건 후 인터뷰에서 이번 폭발을 테러공격이라고 규정했다.
리옹 검찰의 대변인은 CNN의 취재에 대해, 나사못을 박은 소포폭탄이 폭발의 원인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리옹 2구의 구청장은 지역방송 BFMTV에 대한 폭발에 의한 물적 피해는 심각하지 않다며 부상자의 부상은 “금속 조각과 유리 파편”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국가경찰은 트위터에 테러범으로 보이는 인물의 사진을 올리고 시민들에게 제보를 호소했다. 베르베 장관은 폭발 발생 몇 시간 뒤 테러기도 수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현장 근처 레스토랑의 웨이트리스는 CNN에 폭발의 순간에 대해 “폭발음이 들렸다. 나는 테라스에서 일하던 중 사람들이 빅토르 위고 거리에서 뛰고 도망치기 시작했다”고 회고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나는 오늘 밤 리옹에서 일어난 폭발 부상자, 사건의 영향을 받은 가족, 그리고 리옹시민 모두를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여러분에게 다가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