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사건 24] 인터폴, 소아성애자 온라인 네트워크 적발 9명 체포, 어린이 50명 구출

기사입력 : 2019-05-24 00: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Interpol·ICPO)는 23일(현지시간) 소아성애자에 의한 온라인 네트워크와 관련 태국, 호주, 미국에서 이를 운영한 관련자 9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인터폴의 일련의 작전으로 이 네트워크가 해체되고 인질로 잡혀있던 아이들 50명을 구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인터폴은 2년 전 이용자의 추적이 어려운 이른바 ‘다크 웹’위에 있는 세계 각국 6만3,000명의 사용자가 있는 웹 사이트 관련수사를 개시했으며, 이에 파생되는 수사를 60개국 가까운 경찰이 추진하고 있어 체포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일련의 체포 작전 결과 어린이 50명의 구출로 이어졌다. 경찰은 현재도 눈에 띄지 않는 넷 상에서 공유된 화상에 찍힌 100명 이상의 신원파악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인터폴에 따르면 ‘블랙리스트’로 명명된 작전을 2년 전에 시작한 계기는 ‘다크 웹’상의 회원제 사이트로부터 흘러온 데이터가 발견된 것이었다고 하고 있다. ‘다크 웹’상의 사이트는 검색엔진을 통해서 찾아낼 수 없다.

사이트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사용자는 특정 URL 주소를 입수해야 한다. 인터폴은 전 세계의 정부기관으로부터의 조력을 얻어 미국 국토안전보장 조사부(HSI)와 함께 새로운 화상이나 동영상이 매주 투고되고 있는 이 사이트의 IP주소를 밝혀냈다고 한다.

작년에는 최초의 체포자로서 사이트를 관리하는 중심인물이 태국에서 구속되었다. 태국 법원은 그 해 6월 이 남자에게 사실상 종신형인 징역 146년을 선고했다. 피해자 중에는 남자본인의 조카도 포함돼 있었다고 한다.

인터폴의 위르겐 스톡(Juergen Stock) 사무총장은 “‘블랙리스트’ 작전은 아이들을 학대하고 성적 착취에 해당하는 콘텐츠를 만들고, 그런 영상을 인터넷에서 공유하는 자들에게 머지않아 법적잉 처벌의 장으로 끌어낼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