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장관 옷도 벗긴 정전...올 여름 블랙아웃은?

공유
2


장관 옷도 벗긴 정전...올 여름 블랙아웃은?

기온오르며 전력사용 급증…21일 최대전력 수요 8% 증가
공급 능력 개선으로 수급 원활…무더위로 블랙아웃 우려

#. 2011년 9월 15일.
한국전력공사는 이날 낮에 전력 부족을 이유로 예고 없이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에 순환정전을 실시했다.
당시 최중경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청와대 만찬에 참여해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임무에 소홀했다.
이로 인해 최 전 장관은 같은 달 19일 열린 지식경제부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의 뭇매를 맞고 취임 10개월만인 11월에 옷을 벗었다.

center
9.15 정전 사태로 같은 달 19일 열린 지식경제부 국정감사에서 당시 최중경(가운데) 지식경제부 장관은 야당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올 여름 역시 우리나라는 블랙아웃(대규모 정전)에서 자유롭지 못할 전망이다. 우리나라가 전력 부족국가인데다, 연중 전력 사용량이 겨울과 여름에 집중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사상 최고의 더위를 기록한 지난해에 이어 올 여름 더위 역시 만만치 않을 것으로 기상청이 예고한 점도 이 같은 전망에 힘을 보태고 있다.

실제 이달 들어 기온이 오르면서 전국 전력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center
자료=전력거래소
22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21일 국내 최대 전력 사용은 오후 5시 6557만㎾로 전년 동일 보다 7.7%(467만㎾) 늘었다.
다만, 이 시각 전력 예비율은 29.5%로 정상이었으며, 예비전력은 1933만㎾, 공급능력은 8490만㎾으로 각각 집계됐다.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지 않아 아직 전력 수급이 안정적인 모습이라는 게 거래소 설명이다.

반면, 7월 중순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 될 경우 국내 안정적인 적령 수급을 장담할 수 없다.

center
더위가 시작되면서 우리나라가 올 여름 블랙아웃에서 자유롭지 못 할 전망이다. 밤새 불을 밝히고 있는 한 점포.
실제 지난해 7월 14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37℃ 오르자, 이날 17시 국내 최대 전력사용량은 9248만㎾로 전년 동일보다 11% 사용량이 증가했다. 당시 전력 예비율은 7.7%(709만㎾), 공급 능력은 9957만㎾이었다.

이는 2011년 9월 15일 전력예비율 5%(354만㎾)와 큰 차이가 없다. 당시 공급능력은 7062만㎾.

현재 공급능력과 수요량이 모두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올 여름 우리나라가 블랙아웃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center
산업부는 여름철 전력수급 특별 대책기간을 운영하지 않지만,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수요과 공급 상황을 점검한다. 정부는 2010년대 중반까지 실시간 전력 수요와 공급 상황을 전국 주요 지점에서 알렸다. 서울 지하철2호선 강남역 11번 출구에 설치된 현황판.
이에 따라 현재 산업부는 종전 운영한 여름철 전력수급 특별 대책기간을 운영하지 않지만,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수요과 공급 상황을 점검한다. 수요와 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신청 기업에 한해 전기 사용 자제 협조를 요구하고, 상인들에게는 개문 냉방영업 자제 등을 제안할 계획이다.

산업부 전력산업과 관계자는 “그동안 전력 공급능력이 크게 개선됐고, 정부 역시 수요 급증 기간에 수요-공급을 철저하게 살피고 있다”면서도 “연중 최대 전력 사용은 2010년대 들어 겨울철에 나타나고 있지만, 무더위로 여름 수요도 만만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거 “전기는 국산이지만 전력을 생산하기 위한 에너지원은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며 “국민의 에너지 절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