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유시민도 많아, 정계복귀 순간 공격에 시달릴 것"... 정계복귀언급 보도에 고개 설레설레

기사입력 : 2019-05-22 05: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유시민(오른쪽)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토크콘서트를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치 떠난후 정계복귀를 단 한번도 생각하지 않았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한 방송과의 인터부에서 “2013년 2월에 정치은퇴후 단 한순간도 공무원이 된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며 정계복귀설을 강력 부인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노무현재단 행사 토크쇼에서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말한 것이 정계복귀 의사로 해석된 것과 관련 “잘 들리지 않아 오보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누리꾼들은 “좋아하는 사람도 많지만 반유시민도 많다” “지금처럼 평론가나 글쓰는 직업이 어울린다” “정계복귀 순간 공격에 시달릴 것”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