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저축성보험료 카드납부 중단 "계좌이체 시 할인혜택"

기사입력 : 2019-05-20 16: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다양한 카드. 사진=뉴시스
KB생명을 마지막으로 모든 보험사가 저축성보험료의 카드납부를 중단했다. 신용카드 수수료 개편으로 수수료가 인상되면서 보험사의 비용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소비자 불편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보험사별 카드결제 여부를 비율로 보여주는 ‘카드납 지수’를 개발하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하도록 하는 등 소비자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보험료 카드결제 확대를 유도하고 있지만 보험사들은 오히려 카드납부를 축소하고 있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생명은 지난 1일부터 저축성 보험 신규 가입자에 대한 카드납부를 중단했다. KB생명은 기존 가입자에게도 카드납부 대신 계좌이체를 독려하고 있다.

KB생명은 다음 달 14일까지 보험료 카드납부를 자동이체로 전환하는 기존 가입자에게 모바일상품권 제공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월 보험료 20만 원 이상은 2만 원, 2만 원 이상은 1만 원의 모바일상품권이 제공된다.

KB생명의 저축성보험료 카드납부 비율은 지난해 4분기 기준 12.2%로 생보사 중 가장 높았다. KB생명은 저축성보험료 1356억 원 중 166억 원을 신용카드로 받았다. 같은 기간 저축성보험의 업계 평균 카드납부 비율은 0.8%에 불과했다.

KB생명 관계자는 “카드 사용은 결국 빚인데 빚으로 적금을 드는 모양으로 저축성보험의 상품 특성상 카드납부를 중단하게 됐다”며 “보장성보험의 카드납부 중단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검토한 바 없다. 다양한 결제방법을 제공해드리는게 고객서비스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가급적이면 다양한 방법의 납부방법을 제시하려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 교보생명, 푸르덴셜생명, 오렌지라이프, IBK연금, 교보라이프생명 등은 저축성보험 뿐만 아니라 보장성보험, 변액보험 등도 아예 카드 납부를 받지 않고 있다.

소비자들이 카드납부를 하는 것은 편의성과 더불어 카드실적 충족에 따른 할인, 포인트 혜택 등을 받기 위함이다. 보험업계는 이러한 혜택을 계좌이체 시 할인으로 대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카드수수료 인상으로 사업비도 증가해 결국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지게 된다”며 “카드납부 대신 계좌이체 시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등으로 소비자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